'도체중 800kg' 제주서 갑절 크기 '슈퍼 한우' 화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7. 03(금) 15:21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에 있는 한우 사육 농가 '형제농장' 정현원(57) 대표가 지난 1일 농장의 한우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정 대표가 키운 한우는 보통 한우의 곱절 크기다.
제주에서 몸집이 보통 한우에 갑절에 가까운 '슈퍼 한우'가 나와 화제다.

 제주 서귀포시축산업협동조합은 서귀포시 표선면에 있는 한우 사육 농가 '형제농장' 정현원(57) 대표가 '1++C'의 등급 한우를 키워 지난 1일 시장에 내놨다고 3일밝혔다.

 정 대표가 키운 이 한우는 생체중 1천221㎏, 도체중(도축 후 고기체중) 800㎏다.

 올해 전국 평균 한우(거세) 도체중이 443㎏인 것을 고려하면 1.8배에 해당하는 무게다.

 한우 등급은 '1++A'가 가장 높고, 그다음으로 '1++B'며 세 번째 등급이 1++C다.

 1++C 등급은 보통 고가의 한우 고기를 말하는 '1+A' 등급보다 한 단계 높다. 정 대표가 1일 시장에 내놓은 다른 한우도 1++C 등급에 도체중 665㎏으로, 전국평균 한우 도체중을 훨씬 능가했다.

 서귀포시축협은 지난 1일 제주공판장에서 정 대표가 시장에 내놓은 2마리 모두 도축했으며 한우 고기를 흑한우명품관 등에서 판매할 예정이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