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오늘은 달을 품은 '빨간 해'를 보러왔어요"
박세인 기자 xein@ihalla.com입력 : 2020. 06. 24(수) 20:17


제주항공우주박물관은 지난 21일 '부분일식'을 보는 ‘달 품은 해' 볼까?를 개최했다.

‘달 품은 해’ 볼까?는 제주항공우주박물관이 도입한 천문관측이동시스템인 ‘별보카’를 통해 2020년대에 단 한번 볼 수 있는 ‘부분일식’ 장면을 가장 가깝게 관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이벤트다.

부분일식이란 해가 달에 의해 일부분이 가려져 보이는 현상이다.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는 경우를 개기일식이라 부르고, 달에 의해 해의 전부가 가려지지 않고 테두리가 남아 금반지처럼 보이는 경우를 금환일식이라 한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일식은 2030년 6월 1일 부분일식으로 향후 10년간 국내에서 관찰 가능한 일식 현상은 없다.

제주항공우주박물관은 도내 학생들에게 주요 천문현상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초 별보카를 도입했다.

별보카는 현재 우리나라에 2대 밖에 없는 천문 관측장비를 탑재한 이동천문차량으로 제주도에서는 유일하다. 천체망원경(400mm 주망원경)과 태양관측망원경(60mm)을 탑재하고 있으며, 영상 송출 및 교육이 가능하도록 차량 내·외부 스크린(TV 포함)이 구축돼 있다.
한라TV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