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방 다음주 중반 장마 시작 전망
장마 시작하면 2011년 이후 가장 일러…"아직 변동성 큰 상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6. 05(금) 17:27
6월 초부터 치솟은 기온이 다음 주 중반 비 소식과 함께 다소 누그러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는 10일 중국 남부에서 저기압이 접근해 전국에 비가 오겠다고 5일 예보했다.

특히 제주도는 이후 저기압의 남서쪽으로 정체전선이 북상함에 따라 며칠간 비가 이어질 예정이다. 예보대로 비가 올 경우 제주도는 다음 주 중반 장마철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10일 제주에서 장마가 시작된다면 가장 빨리 장맛비가 내린 2011년과 동일한 기록이 된다.

다만 이 비가 본격적인 장마철의 시작을 알릴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

이번 정체전선은 중국 남부에서 저기압이 북상한 영향으로 일시적으로 제주까지 올라오는 것으로, 다음 주 이후에 남쪽으로 다시 내려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동아시아 상층의 아열대 고기압이 저위도에 있어 이후 정체전선이 북상이 어려운 조건이라 내륙에서의 장마철 시작 시기는 아직 단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이 장마철 길이와 강수일수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평년의 경우 중부는 6월 24∼25일, 남부는 6월 23일, 제주도는 6월 19일에 장마가 시작됐다. 장마 일수는 지역과 상관없이 32일이었다.

장마 기간이 가장 길었던 때는 중부 49일(2013년 6월 17일∼8월 4일), 남부 46일(1974년 6월 16일∼7월 31일/2013년 6월 18일∼8월 2일), 제주 47일(1998년 6월 12일∼7월 28일)이었다.

반면, 1973년에는 중부와 남부지역의 경우 단 엿새, 제주도는 일주일 만에 장마가 끝나기도 했다.

최근 10년간 장마 시작일을 살펴보면 2012년은 전년보다 7일 늦게, 2013년은 12일 일찍, 2014년은 15일 늦게, 2015년은 7일 일찍, 2016년은 전년과 비슷하게, 2017년은 7일 늦게 시작하는 등 매년 들쭉날쭉했다.

가장 빨리 장마철이 시작됐던 때는 중부 6월 15일(1984년), 남부 6월 10일(2011년), 제주 6월 10일(2011년)이다.

가장 늦게 시작한 시기는 중부 7월 5일(1987년), 남부 7월 9일(1992년), 제주 7월 5일(1982년)이었다.

1980년, 1983년, 2007년, 2019년은 중부, 남부, 제주의 장마철 시작 시기가 똑같았다.

평년 장마철 길이는 32일이고 이중 실제로 비가 온 기간은 17.1일로 집계됐다. 장마철에는 평균 이틀에 한 번꼴로 비가 내린 셈이다.

장마철 강수일수는 중부가 약간 많고 남부와 제주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최근 10년 장마철 평균 강수일수 평균 비율은 서울 59.2%, 대구 51.9%, 제주 49.2%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올해 장마철 시작 시기는 아직 변동성이 큰 상황이라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