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미 퇴역장성들 “미국은 전쟁터가 아니다”
블랙호크 전투헬기 진압 투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6. 04(목) 00:00
군용헬기 저공비행 위협에 저항하는 시위대.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사망 규탄 시위 강경진압을 천명한 가운데 군 전투헬기까지 투입되자 퇴역장성들이 "미국은 전쟁터가 아니다"라며 한목소리로 거세게 비판했다.

2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마틴 뎀프시 전 합참의장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전쟁터가 아니며 우리의 시민은 적이 아니다"라고 즉각 반발했다.

토니 토마스 예비역 장군도 트위터에 "미국이 전쟁터라고? 내전이나 적들의 침공이 아닌 다음에야 결코 들을 필요 없는 말"이라고 일갈했다.

샌디 위네펠드 전 합참 부의장은 문제의 헬기를 몬 조종사 2명이 "연방군은 국가의 존립이 위협되는 가장 심각한 상황"임을 상관들에게 상기시켰어야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 언론에 따르면 지난 1일 밤 워싱턴DC 차이나타운에서 육군 소속 블랙호크(UH-60) 한 대가 '건물 높이 수준'으로 낮게 비행했다. 저공비행으로 각종 잔해와 나뭇가지 등이 날려 시위대가 맞을뻔했다.

이날 의료수송 등 재난임무에 투입되는 라코타헬기(UH-72)도 저공비행 등으로 작전기동을 실시했다.

당시 군 헬기가 시위대 바로 위에서 거센 바람을 일으키며 제자리 비행을 하는 모습이 보도되면서 "전쟁터에서 반란세력을 흐트러뜨리기 위해 사용하는 전형적인 무력 과시"라고 NYT는 지적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