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등봉·중부공원 개발사업 중단하라"
강다혜기자 dhkang@ihalla.com입력 : 2020. 06. 02(화) 17:45
7월 도시공원일몰제 시행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제주도내 환경단체가 제주시 오등봉·중부공원에 대한 민간특례 개발사업의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지지부진한 민간공원특례 사업에 대해 보전녹지와 경관지구 지정을 검토하라는 내용의 '도시공원부지에서 개발행위 특례에 관한 지침 일부 개정'을 훈령으로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일 성명을 통해 "시민의 휴식공간이자 도시의 환경과 생태계를 보호하는 제주시 오등봉·중부공원을 보전녹지로 지정하고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진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국토부에서 '즉시 시행' 훈령으로 이러한 정책적 수단을 한 번 더 강조한 것은 그만큼 지자체가 적극적인 행정을 시급하게 추진하라는 뜻"이라며 "제주도는 논의테이블을 만들고 공론화하자는 도민사회 요구를 무시하고 오직 개발 강행을 위해 묵살해왔다"고 비판했다.
사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