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를 연승으로 바꾼 제주Utd 박원재
극적인 승리 맞본 안산전 2골 모두 어시스트
"100% 보여주지 못해… 시즌 끝나고 평가를"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0. 06. 02(화) 15:06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 연승의 '숨은 공신'인 박원재가 주목을 받고 있다.

 제주는 지난달 31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5라운드 안산그리너스FC와의 원정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부천FC 1995에 이어 안산까지 잡으며 연승을 기록한 제주는 승점 7점을 확보, 리그 4위까지 올라섰다.

 제주가 상승세를 타기까지는 박원재의 숨은 활약을 무시할 수 없다. 최근 제주는 4-4-2 포메이션을 가동, 전방위 압박과 함께 볼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면서 일시에 치고 나가는 측면 공격이 주효하고 있는데, 이때 과감한 오버래핑과 정교한 크로스로 제주의 '변속 기어' 역할을 하는 게 바로 박원재다.

  안산전에서도 박원재의 플레이는 돋보였다. 강윤성이 상대 공을 뺏어낸 뒤 곧바로 역습으로 전환됐고, 박원재가 오른쪽 터치라인을 따라 빠르게 오버래핑하며 주민규의 선제 헤더골을 견인하는 크로스를 연결했다. 경기 막판에는 코너킥 찬스에서 흘러나온 볼을 욕심내지 않고 슈팅각도가 잡힌 강윤성에게 잘내주며 극적인 결승골까지 어시스트했다.

 애제자의 활약을 지켜보는 남기일 감독의 얼굴에는 미소가 번지고 있다. 2017년 전북현대를 통해 프로에 데뷔한 측면 수비수 박원재는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다. 지난해 여름 성남FC 임대를 택한 박원재는 남기일 감독의 지도 아래 11경기 출장 1골의 활약을 펼쳤다. 박원재가 올 시즌을 앞두고 제주 유니폼을 입은 이유도 남기일 감독의 존재가 컸다.

 남기일 감독은 "박원재는 정말 잠재력이 풍부한 선수다. 안산 원정에서도 봤듯이 동료들의 신뢰도 받고 있다는 게 플레이에서도 보인다. 지금 제주에 역동성을 더해주는 선수다. 앞으로 더 잘해줄 것으로 믿는다"라고 추켜세웠다.

 박원재는 이에 고무되지 않고 더 강하게 자신을 채찍질하고 있다. 그는 "아직 100%를 보여주지 못했다. 경기도 많이 남아있고, 시즌이 끝나고 잘했다는 말을 들어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