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제일고 학생 228명에 '제주일고희망지원금'
코로나 위기 대응 취지로 1인당 25만원씩 지급키로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입력 : 2020. 06. 01(월) 13:16
제주제일고등학교(교장 문홍철)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대응을 위해 갑작스런 학업 위기에 직면한 재학생 228명을 선정해 학생 1인당 25만원의 '제주일고희망지원금'을 지급한다.

'제주일고희망지원금'의 재원은 장학금으로 기탁된 학교발전기금,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교육활동에 따른 비용 등 자체 예산을 확보해 마련했다.

제주제일고는 지원대상자 선정을 위해 우선 교내 교육복지운영팀인 '혼디거념팀' 협의회를 통해 저소득층을 비롯한 기존 혼디거념팀 지원 학생, 자영업 등 코로나 사태로 생계가 곤란해진 가정 학생, 상담을 통해 담임이 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학생 등 지원자 선정기준을세웠다. 이를 토대로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은 후 담임교사가 학부모와의 면담을 통해 최종 심사에 추천할 1차 명단을 확정한 뒤 '혼디거념팀'이 추천 학생들에 대한 심사를 통해 지원 대상 학생 228명을 최종 선정했다. 제주제일고 전체 학생수는 1281명에 이른다.

문홍철 교장은 "이번 지원금이 학업 위기를 극복하고 자신의 학업과 진로 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격려와 응원이 되길 바란다"며 "제주제일고등학교는 등교수업 후 지원이 필요한 학생이 발견되거나 추가지원이 필요하다 판단될 경우 위기학생지원금을 추가로 편성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