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BCT 파업 장기화, 더 이상 끌면 안된다
편집부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5. 29(금) 00:00
제주지역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운전자들의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습니다. 파업에 돌입한 지 한달 반이 넘었습니다. 문제는 BCT 운전자들의 파업으로 단순히 끝나지 않는다는데 그 심각성이 있습니다. 그 후폭풍이 만만찮아서 그렇습니다. 제주지역 건설현장이 완전히 올 스톱되는 등 상당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도내 BCT 운전자들은 제주 현실을 반영한 운송료 인상을 요구하며 지난달 10일부터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이들은 화물차 안전운임제 시행으로 제주지역의 경우 소득이 감소하게 됐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관행적으로 이뤄졌던 과적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입니다. 이 제도로 안전운행은 강화됐으나 화물 적재량은 감소하면서 이들의 소득도 줄자 운송료 인상을 요구하고 나선 겁니다.

문제는 BCT 운전자들의 장기 파업으로 지역경제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는 점입니다. 시멘트 공급 중단으로 공사가 멈춰선 건설 현장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도로 확장 등 수 년에 걸쳐 연차사업으로 추진중인 사업들도 줄줄이 중단됐습니다. 심지어 도내 일부 건설사들은 고사될 위기에 처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입니다. 뿐만 아니라 건설 현장 일용근로자들도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그런데 BCT 운전자들의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으나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아 큰 일입니다. BCT 운전자와 시멘트업계가 참여하는 타협기구를 구성한 제주도가 28일 2차 회의를 개최하지만 성과가 불투명합니다. 이 제도를 마련한 국토부는 BCT 운전자와 시멘트업계가 상호 협의할 사항이라는 입장입니다. 이 때문에 제주 경제계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조속한 해결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가뜩이나 코로나19 사태로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만큼 원만한 합의가 절실합니다.
사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