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제주형 재난지원금을 전 도민에게"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22일 기자회견
"재난지원금 제도 재설계 요청" 한목소리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20. 05. 22(금) 15:35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전 도민에게 일괄 지급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박원철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오영희 원내대표는 22일 도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는 전 도민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제안을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현재 제1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지급 결과, 약 150억원의 불용액이 발생하고 있으며, 또 생활지원금 신청에서 6000건에 가까운 이의 신청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는 지금의 생활지원금이 실제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에게 제대로 된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차분의 불용액과 제2차 생활지원금 예산을 활용해 전 도민 지급의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제안한 것"이라며 "이에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및 미래통합당 의원 일동은 전 도민(대상으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에 대해 뜻을 같이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선별적·차등적 지원을 전제로 한 현재의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제도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자영업자, 소상공인, 일용직, 비정규직 노동자의 삶을 지탱해주지 못하고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며 "제주도정은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이 전 도민에게 지급될 수 있도록 제도 재설계에 적극 나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직후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입장을 고사할 경우 의회 대응 방법을 묻는 질문에 박원철 원내대표는 "답이 없으면 향후 의원들과함께 논의를 거쳐 예산을 가감하는 등의 강력한 방법을 쓸 수 밖에 없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2차 제주형 긴급생활지원금 지급대상 확대되나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