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경찰 고열 증상보이자 오라지구대 잠정 폐쇄
접촉자 10명 격리조치.. 코로나19 검사 결과 오후에 나올 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4. 08(수) 12:53
제주동부경찰서 소속 오라지구대에서 실습 중이던 예비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을 보이면서 해당 실습생이 근무하던 지구대가 잠정 폐쇄됐다.

 8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오라지구대에 실습생으로 배치된 A(29)씨가 전날 야간 근무를 하던 중 발열 증상을 보였다.

 A씨는 이날 0시 20분께 한국병원 응급실에 내원해 체온이 38.6도인 것을 확인,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진행했다.

 A씨는 지난 4일과 5일 지인을 만나기 위해 광주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라지구대는 이날 오전 1시 10분부터 잠정 폐쇄됐다.

 또 A씨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경찰 10명을 격리했고, 오라지구대는 방역 조치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조치를 강화하거나 격리를 해제할 방침이다.

 A씨에 대한 결과는 이날 오후 2∼3시께 나올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오라지구대 직원을 다른 파출소로 출근시킨 뒤 관내 순찰을 하도록 했다"며 "112 신고 대응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