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경계에 해병대·육군 투입 검토
합참, 해병대 병력·육군 참모 투입해 경계력 보강 방안 논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3. 30(월) 18:58
군 당국이 최근 잇따라 민간인에 뚫린 해군 기지 경계 임무에 해병대 병력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합동참모본부는 30일 "우리 군은 주요 해군기지의 경계력 보강을 위해 해병대 일부 병력을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합참은 "기지의 중요성과 제반 경계 여건 등을 고려해 최적의 방안을 도출할 것"이라며 "이러한 계획 발전은 해군과 해병대 간 충분한 논의를 통해 공감대를 형성한 가운데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주요 해군기지에 육군 영관급 장교를 보직해 경계 작전 및 교육 훈련 강화 등 기지 경계 전반에 대한 특별 참모 역할을 담당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육군에서는 소령 4명이 경계 근무 지원에 나서는 방안이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해군에 육군 연락장교가 파견돼있지만, 경계 관리 임무 지원을 위한 장교가 별도로 파견될 수 있다.

 합참 관계자는 "이러한 조치를 통해 주요 해군 기지 경계력을 실질적으로 보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달 7일 민간이 2명이 제주 해군기지 철조망을 절단하고 들어와 2시간 가까이 기지 안을 배회했다.

 당시 물체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CCTV(폐쇄회로)로 구성된 능동형 감시체계의 핵심기능이 성능 저하로 경보음이 울리지 않았고 '5분대기조'는 침입 후 2시간 만에 늑장 출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월 3일 정오께 경남 진해 해군기지에는 A(73)씨가 허가 없이 들어와 1시간 30분가량 기지를 돌아다녔다. A씨는 위병소를 아무런 제지 없이 통과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