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윤곽'
급여 끊기거나 복지제도 사각지대 등 대상
50만원 이상에서 최대 100만원 안팎 지원
4월초 지원 방안 확정… 절차 최소화 방침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20. 03. 27(금) 12:46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윤곽이 나왔다. 급여가 나오지 않거나 복지제도 혜택을 받지 못하는 이들에게 50~100만원을 지급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7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코로나19 합동 브리핑에서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1단계 추진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1단계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인해 직장을 잃은 실직자 및 일용직 노동자, 생업을 잃다시피한 특수고용노동자, 매출이 급감한 택시기사·전세버스기사, 관광가이드 등 프리랜서, 매출이 줄어든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이라며 "이 분들은 기존의 공공복지제도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현행 각종 융자지원제도에도 소외되면서 생존위기에 봉착한 우리의 이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에게는 50만원 이상에서 최대 100만원 안팎의 실효성 있는 지원이 단계별로 지속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며 "공무원 등 소득과 일자리가 유지되는 분들은 한정된 재원을 긴급한 분들에게 우선 돌리는 것을 이해해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지원 시기에 대해서는 "3월 정부의 국비 지원과 내부적인 검토를 통해 4월초에 지원 방안을 확정하고, 실무 준비작업을 거쳐 최대한 빨리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대상 선정과 신청자 접수 등 각종 행정준비 절차를 최소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이 밖에도 비정규직센터와 소상공인센터, 관광업계 등 이번 경제위기로 직격탄을 맞은 업계의 살아있는 의견도 수렴하겠다"고 향후 계획을 예고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