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원도심에 부는 새로운 바람 ‘소통’
고미령 제주시 이도1동주민센터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입력 : 2020. 02. 20(목) 00:00
이도1동이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지역을 살리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우리 지역은 2015년을 기점으로 인구감소 추세로 바뀌었다. 65세 이상의 인구가 지역민 전체인구의 26.9%를 차지할 만큼 급속도로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하고 있다. 이러한 여건에서 원도심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으나, 일정한 한계가 있음을 부인하기 어렵다.

원도심 이도1동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그 첫걸음은 주민과의 소통강화에서 시작된다. 주민자치위원회를 비롯해 14개 자생단체 네트워크, 온·오프라인 등 다양한 방식의 소통 채널을 통해 주민과의 쌍방향 소통에 도전하고 있다.

주민센터에서는 지역 구석구석에 희망의 등불을 밝히기 위해 민원실 내에 '이도1동 등대지기' 게시판을 설치해 지역주민에게 다양하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새로 오픈한 주민센터 내 '쉼팡' 카페는 주민과 직원간의 새로운 소통의 장으로 각광 받을 것이라 기대한다.

또 오프라인 방식의 주민소통의 한계를 넘기 위해 이도1동 온라인 소통방인 '이도1동 사람 사는 이야기' 밴드를 통해 쌍방향 소통을 적극 시도하고 있다. 주민들에게 새로운 행정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댓글, 건의사항 등 주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있다.

어르신을 위한 스마트폰 사용교실을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으로 운영하고, 민원인의 눈높이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친절배가 운동도 매월 1회 운영을 하고 있다.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작지만 소소한 행복 찾기를 위한 바람으로 동민 모두가 살맛나는 우리 동 찾기에 애쓰고 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고미령 제주시 이도1동주민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