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헌 "제주 제조기업전략육성위원회 설치"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20. 02. 19(수) 18:13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구자헌 예비후보는 19일 "제주 제조기업전략육성위원회를 설치하고 과도한 규제를 혁신해 제주형 제조업을 일으켜 세우겠다"고 밝혔다.

 구 예비후보는 "지난해 관련 통계를 보면 제주경제 비중은 농어업이 10%, 서비스업이 70%를 넘는다. 건설 등을 제외하고 순수 제조업은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4%가 한계"라면서 제주제조업의 열악한 현실을 지적했다.

 이어 "이대로는 청년들의 미래도 제주경제의 미래도 장담할 수 없다"면서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제주형 제조업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주장했다.

 구 예비후보는 "제주도정에서도 제조업 비율을 7%로 올리기 위한 과제를 시행 중이라고 알고 있다"면서 "제주형 제조업은 청정헬스푸드, 지능형 관광콘텐츠, 스마트그리드, 화장품을 비롯해서 제주지역 주력산업을 키우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제조업을 지금의 2배 이상 키워야 하는 어려운 과제"라면서 "기업의 창의적 기술과 아이디어에 자본, 인재, 기술과 장비 인프라, 행정, 제도적 구조를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구 예비후보는 "이를 추진하기 위해 관련 기업과 국회, 도의회, 도정, 그리고 관계기관들이 참여하는 제주 제조기업전략육성위원회를 두고, 보다 전략적으로 제주형 제조업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국회로 간다면, 제주형 제조업에 걸림돌이 되는 과도한 규제를 혁신하겠다. 기술개발과 장비 활용 부담을 덜고 우수한 기술과 아이디어가 경제성과로 연결될 수 있도록 기업은 물론이고 도정과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