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 "나이 13살 때도 팬들 많아"..전보람 "이국적이다"
김지연입력 : 2020. 02. 19(수) 14:04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배우 이상아가 어린 나이에 체감한 인기에 의문을 표했다.



최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원조 책받침 여신 이상아가 출연했다.



이날 이상아는 과거 팬들이 보내준 책받침을 직접 준비했다. 자신의 얼굴이 새겨진 책받침이 인기를 끌었을 때를 떠올렸다.



그는 “팬들이 책받침을 두 장 사서 한 장씩 따로 보내줬다. 이때가 나이 13살 때로 정말 어릴 때”라고 설명했다.



이를 본 MC 전보람 “너무 예쁘다. 우리나라 느낌이 아니라 이국적이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아는 “나는 당시나 지금이나 이걸 챙겨보면서 사람들이 왜 나를 좋아했을까 생각한다”고 의구심을 내비쳤다.



한편 1972년생인 이상아는 올해 나이 49세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