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용진 예비후보 "밭작물 처리난… 제주형 특화산업으로"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20. 02. 17(월) 15:03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허용진(62) 예비후보는 17일 "고질적인 처리난이 반복되고 있는 밭작물을 6차산업화를 통해 제주형 특화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허 예비후보는 "밭작물의 청정 이미지와 건강기능성분 등을 활용한 지역 특산품화와 다양한 가공상품 개발, 마을 문화를 접목한 체험관광 등을 통해 생산과 제조·가공, 관련서비스를 융복합한 6차산업화로 고질적인 처리난을 해소하고 안정적인 소득을 창출하겠다"며 "우선 올해 밭작물 전담조직으로 신설된 농협 제주유통지원단과 제주도간 연계를 강화하고 정부의 지원을 확대해 밭작물 생산·유통체계 혁신을 통한 안정적인 처리기반을 갖출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예비후보는 "이를 통해 감자·당근·마늘·양배추·무·메밀 등 밭작물의 수급조절과 안정적인 유통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가격안정관리제도와 품목별 조직화 등의 내실화, 친환경 생산기반 확대, 제주도농업기술원이 올해부터 시행하는 ICT(정보통신기술) 융복합 '스마트팜' 보급과 빅데이터 구축 등을 위한 정부 지원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