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어려움 겪는 관광업 지원"
외식·소비 분위기 확산도 유도.."정상적인 경제활동 해달라"
서울=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입력 : 2020. 02. 17(월) 09:29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숙박업체의 재산세 감면, 면세점 특허 수수료 1년 연장 조치 등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업종별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중소 관광업체 자금 애로 해소를 위해 500억원 규모의 '무담보 신용보증부 특별융자'를 도입해 1% 저금리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어 "최대 30억원인 일반융자도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당겨 지원하며 융자 상환도 신청한다면 오늘부터 1년을 유예할 것"이라며 "숙박업체의 재산세 감면, 면세점 특허 수수료 1년 연장 및 분할 납부 등도 조치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현재 3조원 한도인 지역사랑 상품권 발행 규모 확대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외식업체에 대해선 "현재 100억원 규모인 외식업체 육성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금리도 0.5%포인트 인하하겠다"고 말했다.

또 "관광지와 외식업체 방역 강화, 방역물품 추가 지원 등으로 방문 수요를 높이겠다"며 "푸드페스타 조기 개최, 주요 관광지 시설 보수·현대화 조기 추진 등으로 외식·소비 분위기 확산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우리 경제 파급 영향 최소화와 민간의 투자·소비·수출 등 정상적인활동이 이뤄지도록 다시 한번 힘을 모아 달라"고 촉구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