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방 휴일 강추위 찾아온다
16~17일 산지 중심 많은 눈.. 대설특보 예상
강풍에 기온 10℃이상 급강하..체감온도 '뚝'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입력 : 2020. 02. 14(금) 17:15
휴일인 16일부터 제주지방에 봄을 시샘하는 강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방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16일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다음주 초 18일까지 눈또는 비날씨가 이어지겠다고 14일 예보했다.

 특히 16일 오후부터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중산간 이상 지역은 비가 눈으로바뀌면서 쌓일 것으로 보인다. 16일 밤부터 17일 오전사이에 제주도 산지에는 최고 20㎝내외의 많은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이외 중산간지역에는 3~8㎝, 나머지 지역에도 1~5㎝내외의 적설이 예상되는 만큼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이에 따라 16일 밤부터 18일 아침까지 중산간 이상 도로에는 빙판길이 우려되는 만큼 주말 야외활동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에 강한 바람까지 불면서 16일 오후부터는 기온도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16일 아침 기온은 5~7℃, 낮 기온은 6~9℃로 평년(10~12℃)보다 낮고 전날보다 10℃이상 낮아 체감추위가 심하겠다. 이번 추위는 18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이며 19일부터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해상에서도 16일에는 전해상에서 바람이 10~18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5.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휴일에는 강풍과 돌풍성 바람으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는 만큼 이용객들은 사전에 항공운항 정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제주 주말 포근.. 휴일부터 강추위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