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환경미화원 치고 달아난 20대 검거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1. 28(화) 09:02
제주에서 설 마지막 연휴인 27일 근무 중이던 70대 환경미화원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도주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보행자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차량)로 A(21)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47분께 제주시 제주학생문화원 인근 도로에서 스포츠 유틸리티(SUV) 차량을 몰고 가다 횡단보도를 건너던 환경미화원 김모(72·여)씨를 치고 그대로 달아났다.

얼굴과 양쪽 다리 등을 크게 다친 김씨는 사고 1시간 40여 분만인 오전 8시 25분께 행인이 발견,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사고 차량을 특정하고 탐문 수사를 벌인 끝에 신고 접수 7시간여만인 오후 3시 44분께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피해자를 들이받은 사실과 사고 직후 조처를 하지 않고 도주한 점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사고 당시 동승자 2명에 대해서도 조사 후 혐의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