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방출' 정상호 두산과 계약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1. 23(목) 14:36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베테랑 포수 정상호(38)와 계약했다.

 두산은 23일 "정상호와 연봉 7천만원에 계약했다. 풍부한 경험이 있고, 동료와 좋은 호흡을 보이는 정상호가 올 시즌 전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상호는 2001년 SK 와이번스에 1차 지명을 받고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5시즌 종료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그는 LG 트윈스와 4년 32억원에 계약하며 새 출발 했다.

 그러나 LG에서 뛴 4년 동안 정상호는 부상과 부진에 시달렸다. 2019년에는 22경기에만 출전해 타율 0.083의 초라한 성적을 냈다.

 LG는 2019시즌이 끝난 뒤 정상호를 방출했다. 두산은 현역 연장과 은퇴 갈림길에 선 정상호를 영입했다.

 지난해 연봉 4억5천만원이었던 정상호의 연봉은 2020년 7천만원으로 크게 줄었다.

 정상호는 "(2019년) 우승한 팀의 일원이 돼 기쁘다. 책임감을 가지고 시즌 준비를 하겠다"며 "전지훈련이 며칠 남지 않았다. 빠르게 적응해 올해도 팀이 우승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소감을 전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