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성산~전남 녹동 잇는 여객선 취항
정원 630명의 '선라이즈 제주' 2월 건조 마무리
하루 1회 왕복… 성산포항 여객터미널도 리모델링
문미숙기자 ms@ihalla.com입력 : 2020. 01. 21(화) 11:50
성산포항 전경.
서귀포시 성산과 전남 고흥군 녹동을 잇는 여객선이 오는 7월부터 매일 운항할 예정이어서 동부지역 관광과 물류산업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서귀포시는 성산~녹동 항로 여객선 취항을 앞두고 취항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취항에 맞춰 성산포항 여객터미널 리모델링 공사도 이달중 발주할 예정이다.

 성산~녹동 항로 여객선은 2018년 7월 항로 개설이 승인된 후 공모를 통해 (주)에이치해운이 사업자로 선정됐다. 에이치해운은 지난해 9월 해양수산부로부터 성산~녹동 항로 여객선 면허를 취득해 취항을 준비해 왔다.

 여객선 선라이즈 제주는 해양수산부의 '연안 여객선 현대화 펀드'사업을 통해 국내 기술로 설계된 카페리로 선체 길이 143m, 선체 폭 22m, 1만3600t 규모다. 여객정원 630명에 차량적재는 170대까지 가능하다. 2018년 12월 선박 기본 및 상세설계를 완료해 현재 선박을 건조중으로 2월중 건조가 마무리되면 진수식을 갖고 실내 인테리어 작업을 거쳐 오는 7월부터 성산~녹동 항로를 1일 1회 왕복운항할 예정이다.

 서귀포시도 여객선 취항을 앞두고 여객선사 등 유관기관이 참석하는 추진상황 합동 점검회의를 열어 취항 일정에 맞춘 계획들에 대한 합동점검을 벌이고 있다.

 최문보 시 해양수산과장은 "성산과 녹동을 잇는 여객선 취항으로 동부지역 물류산업 발전과 관광객 증가 등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귀포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