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 제주 "정기인사 꽃보직=승진 되풀이" 비판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입력 : 2020. 01. 17(금) 10:46
전국공무원노조가 지난 15일 이루어진 2020년 제주자치도 상반기 인사에 대해 혹평을 내놓았다.

 전국공무원노조 제주본부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업부서 발탁 승진, 여성공무원 차별 철폐 노력, 주요 보직 공모직위 배치, 도-행정시간 교류 활성화 등에 긍정적인 점수를 줬다.

 하지만 이른바 '꽃보직=승진'과 6개월 단기 인사의 되풀이, 무력화 된 전문관 제도 등에 대해서는 비판했다.

 특히 매번 정기인사 이전에 실시하는 근무성적 평정에 대해 원칙없이 실·국장의 입김에 좌지우지되는 현실에 대해 우려를 지적하고 특정부서만의 독식구조가 아닌 민원 및 현업부서에 대한 우대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와함께 공직 내부의 반대에도 불구 일방적으로 채용된 개방형 직위 간부들과 구성원간의 불협화음에 대해 전면적인 폐지 또는 수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