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북부·산지 대설주의보 해제
한라산 진달래밭 최고 13㎝ 쌓여
자정까지 1∼5㎝ 눈 더 내릴 듯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1. 14(화) 18:14
제주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4일 오전 한라산 국립공원 성판악 탐방안내소를 찾은 등반객들이 등반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지방기상청은 14일 오후 4시를 기해 제주도산지와 북부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를 해제했다.

 기상청은 해발 400m 이상 중산간 지역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고, 산지에는 많은 눈이 내려 쌓여있다고 밝혔다.

 이날 0시부터 오후 4시 20분까지 지점별 적설량은 제주시 산천단 5㎝, 교래리 4.5㎝, 한라산 진달래밭 13㎝, 윗세오름 9.9㎝, 영실 6.9㎝ 등이다.

 대설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이날 밤 12시까지 산지에 1∼5㎝의 눈이 더 오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또 15일 오전에도 산지와 북·서부지역에 빗방울이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도로 교통 통제는 현재 모두 해제됐다.

 기상청은 "오늘(14일) 밤과 내일 새벽 사이 기온이 내려가면 도로가 얼어붙을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