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연휴 기간 각광받는 여행지 제주·강원
인터파크투어, 설 연휴 국내여행 추이 분석 결과
김경섭기자 kks@ihalla.com입력 : 2020. 01. 14(화) 17:55
사진=인터파크투어 제공
올해 설 연휴 기간 각광받는 여행지는 제주도와 강원도로 나타났다.

 14일 인터파크투어가 설 연휴 국내여행 추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역별로는 강원도(27.8%)의 인기가 가장 높았으며, 제주(17.9%)·서울(13.3%)·경기(6.5%)·부산(5.6%)이 뒤를 이어 각각 1~5위를 차지했다.

 연중 인기 여행지인 제주도와 강원도의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연휴 기간 멀리 떠나지 않고 도심 속 휴식을 즐기려는 수요로 서울과 경기도가 그 뒤를 이었다.

 여행 기간(숙박기간 기준)은 1박 2일(67.8%)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2박3일(26.8%), 3박4일(4.8%) 순으로, 짧은 기간 여행을 선호했다. 이번 연휴 기간이 짧은 점을 감안해, 가족친지집에 방문하거나 차례를 지낸 후 하루, 이틀 가량의 단기 여행을 즐기는 형태로 분석된다.

 아울러 숙소 체크인이 가장 많은 날짜는 1월 24일(33.2%)로 설 연휴가 시작되는 날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25일(23.7%), 26일(20.1%), 23일(14.3%), 27일(8.7%) 순이다.
경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