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보스턴 사인훔치기 역대급 엄벌
2017년 단장 감독 자격정지에 구단 최대 벌금 500만달러
코라 현 감독도 중징계 전망.. 벨트란 메츠감독은 징계면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20. 01. 14(화) 14:40
알렉스 코라 MLB 보스턴 감독.
'사인 훔치기' 징계의 칼끝이 이제 알렉스 코라(45)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에게로 향한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2017년 전자 장비를 활용해 조직적으로상대 팀의 사인을 훔친 휴스턴 애스트로스 구단을 '역대급'으로 엄벌했다.

 제프 루노 단장과 A.J. 힌치 감독에게 무보수 1년 자격 정지, 휴스턴 구단의 2020∼2021년 신인 드래프트 1∼2라운드 지명권 박탈, 메이저리그 규정상 구단 최대 벌금 500만달러를 각각 부과했다.

 휴스턴 구단은 MLB 사무국의 징계가 나오자마자 루노 단장과 힌치 감독을 해고했다.

 휴스턴 사인 스캔들에 현직 메이저리그 감독 3명이 연루됐던 터라 MLB 사무국의징계 수위가 큰 관심을 끌었다.

 당시 사령탑인 힌치 감독과 벤치 코치였던 코라 현 보스턴 감독, 그리고 선수였던 카를로스 벨트란(43) 뉴욕 메츠 감독이 사건의 중심에 섰다.

 코라 감독은 2018년 보스턴의 지휘봉을 잡았고, 벨트란 감독은 지난 시즌 후 메츠 감독에 취임했다.

 이 중 코라 감독은 2018년 보스턴에서도 구단 자체 비디오 판독실을 부적절하게사인 훔치기 공간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에 연루돼 MLB 사무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MLB 사무국은 휴스턴 사인 절도 스캔들이 코라 당시 벤치코치와 선수들의 제안으로 시작됐다고 규정했다.

 힌치 감독은 직접 개입하진 않았지만, 알면서도 아무런 일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MLB 사무국의 징계를 받고 구단에서도 내쫓겼다.

 사실상의 사인 훔치기 주동 격인 코라 감독은 중징계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미국 언론은 보스턴의 징계 수위도 곧 확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라 감독과 같은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출신인 벨트란 감독은 당시 선수 신분이었기에 징계 대상에서 제외됐다.

 MLB 사무국은 당시 휴스턴 선수들이 사인 훔치기에 가담했지만, 이들의 가담 정도를 개인별로 명확하게 따질 수 없다며 선수는 징계 대상에서 빼고 팀 운영에 책임있는 코치, 감독, 단장만 벌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