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기후변화 대응 '도시 바람길숲' 조성
고대로기자 bigroad@ihalla.com입력 : 2019. 12. 08(일) 16:13
제주시는 2022년까지 총사업비 100억을 투입해 미세먼지와 도심열섬현상 완화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 바람길숲'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도시 바람길숲'은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하여 도시 경관 향상, 휴식공간 제공 등 도시숲의 다양한 순 기능을 최대한 확산 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대응 바람길숲을 조성하는 것이다.

'도시 바람길숲'조성사업은 산림청 공모에서 선정된 사업으로 제주시는 2020년은 도시 바람길숲 조성 대상지 주변 자연조건(오름, 하천, 오염원과 공기흐름 등)을 파악한 후 대상 숲(생성숲, 디딤숲, 연결숲)을 결정 하는 기본계획 수립 및 실시설계를 거친 뒤 2021년 조성사업을 시작해 2022년 완공할 계획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제주의 특성을 살린 바다와 오름, 가로녹지를 연결한 바람길숲을 조성하여 미세먼지 저감으로 시민이 주인인 행복도시 제주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