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해상서 물질하던 60대 해녀 숨져
문미숙기자 ms@ihalla.com입력 : 2019. 12. 05(목) 17:05
5일 서귀포시 성산읍 해상에서 물질하던 60대 해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분쯤 성산읍 광치기해변 인근 해상에서 물질하던 해녀 A(64)씨가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수색에 나선 해경은 오후 2시 38분쯤 해상에서 의식을 잃고 떠있는 A씨를 발견, 병원으로 긴급 후송했지만 숨졌다.

 해경은 동료 해녀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