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잘하기] 통돌이, 드럼 세탁기 묵은때 제거 노하우 집에서 응용가능… 빨래 너는 노하우는?
최윤주 기자입력 : 2019. 11. 17(일) 17:11
▲(출처=픽사베이)

세탁기는 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으며 우리의 위생과 청결을 책임지고 있다.

하지만 깨끗한 옷을 만드는 경우는 많아도 기계의 깨끗함까지 신경쓰는 것은 안하곤 한다.

세탁기를 오랫동안 쓸 경우 세제 찌꺼기를 비롯한 오염물이 세탁기를 더럽히곤 한다.

겉으로 봤을때는 그냥 평범한 세탁기로 보여도 오래된 세탁기를 분해할 경우 오염물질이 낀 것을 볼 수 있다.

지저분한 세탁기를 그대로 방치하면 빨래에서 이상한 냄새가 나거나 피부염이 발생할 수 있다.우선 세탁기를 구입하고 나서 1년이 흘렀을 시기에 청소하는 것이 가장 좋다.

또 세탁기를 둔 장소가 습기가 많다면 청소를 하는게 좋다.

꾸준히 청소를 하게되면 알레르기와 천식, 아토피를 예방할 수 있다.

만약 세탁기로 돌린 옷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거나 이물질이 묻어나오면 세탁기를 청소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빨래가 진행중일 때 검은색 이물질이 발견될 경우 반드시 세탁기를 청소해야 한다.

집안에 노인, 어린이 등 면역력이 중요한 사람이 있다면 꾸준히 세탁기를 청소해야 한다.

오래된 세탁기에는 대장균과 곰팡이 등이 생길 수 있다.세탁기를 청소해도 빨래 관리가 안될 경우 빨래 냄새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특히 빨래를 말릴 때 많은 사람들이 실수한다.

보통 건조대가 좁기 때문에 건조대 한 칸 한 칸 빨래를 빼곡하게 말린다.

하지만 축축한 빨래를 바짝 붙여서 말리면 빨래가 늦게 마르게 되고 냄새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빨래를 건조대에 놓을 때 넒은 간격을 두어야 한다.

뿐만 아니라 빨래 사이사이에나 그 밑에 신문지를 끼울 경우 신문지가 제습의 효능이 있어 빨래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빨래는 직사광선에 바짝 말려야 빨래에 있는 세균이 제거되며 냄새가 나지 않게 말려진다.

빨래를 끝내고 나서 건조기에서 바짝 말려도 된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