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호 태풍 ‘타파’ 북상… 제주도 비상Ⅱ단계 상향
13개 협업부서·재난관리책임기관 24시간 상황근무체계 운영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입력 : 2019. 09. 21(토) 21:20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제17호 태풍 ‘타파’의 북상으로 21일 오후 3시부터 도 전역 호우와 강풍 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Ⅱ단계로 격상해 태풍 대응에 만전을 기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 ‘타파’는 22일 오후 3시 서귀포 동남동쪽 약 70㎞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태풍의 영향으로 21일 아침부터 비와 강풍이 불기 시작해서 오후 3시에는 도 전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됐으며, 50~100mm 강한비가 내리고 있어 산사태, 저지대 침수 등 위험성이 높다. 또 최대풍속 고산 19.8m/s, 윗세오름 16.1m/s, 등의 강풍이 불고 있으며 태풍이 접근하게 되면 최대순간 풍속 35~45m/s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옥외시설물이나 건설공사장 및 타워크레인, 가로수, 전신주 붕괴 등 바람에 의한 큰 피해가 우려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 오전 4시30분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표되자 바로 6시부로 비상Ⅰ단계를 가동 운영했으며, 오후 3시부로 도 전 역에 호우 경보가 발효되자 즉시 비상Ⅱ로 격상했다.

이에 13개 협업부서 및 교육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전력공사, 해병대 9여단 등 재난관리책임기관과 24시간 상황근무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재난문자서비스, 지역방송, 재난전광판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한 도민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지역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와 함께 재해위험지구, 세월, 해안가, 급경사지, 절개지 등의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예찰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행정시 및 관련 부서에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배수구 사전점검 및 양수기 등 수방자재 작동 점검과 시설물 결박 등 사전 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요청하고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아울러 가을 장마로 제주 전역에 많은 비가 내렸고 이번 태풍이 강풍과 많은 비가 동반되면서 어선, 비닐하우스, 축사 등 결박 조치와 함께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주변 위험요소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특히 강풍에 의한 비산물 등으로 생각하지 못한 곳에서 인명피해 발생 할 수 있기 때문에 도민들에게 일상적인 외출까지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