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22일 오후 3시 제주동부 관통
태풍 오기도 전 송당 122㎜ 장대비 내려
22일부터는 시간당 50㎜ 폭우… '요주의'
바람도 순간최대풍속 초속 40m 이상 전망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입력 : 2019. 09. 21(토) 16:39
비구름을 잔뜩 머금은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 동부지역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와 가장 가까운 시간은 22일 오후 3시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80㎞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65hPa, 최대풍속 초속 27m, 강풍반경 350㎞의 강도 '강'의 중형급 태풍으로 성장한 상태다.

 이후 태풍 타파는 제주 방향으로 북진해 22일 오전 9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390㎞ 부근 해상에 위치하겠으며, 같은날 오후 3시쯤에는 제주 동부지역을 관통한 뒤 대한해협을 지나겠다.

 이로 인해 지난 20일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한 제주는 21일 오후 4시 현재 제주시 60.4㎜, 산천단 99.5㎜, 남원 46.5㎜, 성산 76.6㎜, 송당 122㎜, 대정 46㎜, 성판악 93㎜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 22일부터는 시간당 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해안가 침수 및 하천 범람, 시설물 피해 등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겠다. 23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 150~400㎜, 산지 600㎜ 이상이다.

 이와 함께 태풍 타파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35~45m의 강한 바람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돼 건물·공사현장 등에서의 시설물 피해, 농작물 낙과 피해 등에 주의해야겠다.

 아울러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태풍특보, 제주도앞바다와 남해서부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16~30㎧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최대 10m 이상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있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