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길목 제주… 피해 최소화 '초긴장' 모드
원희룡 지사 태풍 타파 북상 따른 상황판단회의 주재
"항구적인 재해예방 마련 및 도민 불안 최소화에 주력”
"링링 피해 농어민들 불안… 추가적 피해 최소화” 당부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입력 : 2019. 09. 21(토) 11:05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1일 오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에 따른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고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각 실국에 당부했다.
제17호 태풍 타파(TAPAH) 북상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가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태풍 경로에 따른 기상 상황과 대처 계획을 점검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오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에 따른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며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각 실국에 당부했다.

원 지사는 “태풍 '링링'으로 인한 농어민들의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중인만큼 항구적인 재해예방 대책을 재점검하며 원천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선 재해로 인해 마늘은 예년에 비해 파종이 늦어지고, 양배추와 브로콜리는 제때 정식을 못해 육묘가 노화되는 피해가 발생하고 감귤의 경우 계속된 비로 품질 하락 걱정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인한 긴급 방역작업이 한창인 가운데에서도 축산 농가와 양식어가의 불안감을 줄이고 추가적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원 지사는 또 “지난 태풍 링링때 제주는 인명피해가 없었지만 예상치 못한 곳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한 사례가 있었던 만큼 태풍 내습 시 외부활동을 자제해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지도를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제주도는 태풍 내습에 따라 비상 Ⅰ단계 근무에 돌입해 재난상황 안내·전파를 비롯해 ▷자원봉사 지원 ▷항공기 결항 체류객 관리 ▷재해 취약지 및 인명피해 우려지역 예찰 ▷저류지·상하수도시설 점검 ▷대중교통 운행상황 점검 및 교통흐름 관리 ▷현장 응급의료소·방역가동반 운영 등을 통해 사전 예찰과 점검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한편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서귀포 동남동쪽 약 80㎞부근 해상에 들어서며 제주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내일까지 시간당 50㎜이상, 산지에는 600㎜이상 매우 많은 비를 동반할 것으로 예보되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