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계엄령' 수준 대응
제주도, 발생 준하는 선제조치…도민들 협조 당부
원 지사 18일 담화문→방역 현장→대책회의 주재
"제주 생명산업 양돈 도민들과 반드시 지켜내겠다"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입력 : 2019. 09. 18(수) 17:26
원희룡 제주지사는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담화문 발표 직후 애월읍 상가리 소재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방역 현장을 점검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완벽 차단을 위해 사실상 '계엄' 상태에 돌입했다. 특히 제주도는 섬이라는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발생 시 상황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선제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8일 도청 기자실에서 발표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에 따른 긴급 담화문을 통해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 차단을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 제주의 생명산업인 양돈산업을 도민 여러분과 함께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제주 양돈산업 조수익은 4000억원에 이르지만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감염되면 대가는 참담할 수밖에 없다. 한순간 방심으로 양돈 산업의 붕괴를 불러올 수 있다"면서 "이번 사태가 장기화 될 때에는 양돈농가뿐 아니라 관련 업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원 지사는 이에 따라 "제주도는 돼지고기 수급과 가격변동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수급불안이 생기지 않도록 면밀하게 대응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돼지열병 비백신 청정지역을 실현하고, 구제역을 성공적으로 막아낸 경험과 저력이 있다"며 "우리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을 반드시 막을 수 있다. 불편하고 과하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엄격하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원 지사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 차단 노력과 함께 축산농가에게는 용기를, 도민과 국민들에게는 축산농가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원 지사는 담화문 발표 직후에는 애월읍 상가리 소재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방역 현장을 점검했다. 이어 오후 5시 부터 제주도청 본관 2층 백록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방역대책 이행 상황 등을 공유했다. 19일 오전 9시부터 유관기관이 함께 참석하는 긴급 대책회의도 예정돼 있다.

 앞서 17일 육지부 돼지고기 반입금지 조치를 내린 제주도는 공항만을 통해 불법 축산물이 도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자치경찰 등 방역인력 6명을 추가로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 또 제주시 조천읍, 서귀포시 남원읍 등 거점소독 통제시설을 추가로 설치해 축산관련 차량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고 있으며, 긴급방역약품의 차질없는 공급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주도는 도내 모든 양돈농가의 철저한 소독과 함께 외부인 출입통제, 외국인 근로자 및 종사자 등에 방역수칙을 필히 준수할 것을 도민들에게 당부하며 도내 유입 차단에 총력 대응해 지속적으로 청정지역을 지켜나가기로 했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