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제주도당 "4.3위원회, 대통령 직속으로 격상해야"
17일 논평 통해 4·3유족회와 도내 정당에 "입장 밝혀달라" 요청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입력 : 2019. 09. 17(화) 23:39
바른미래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17일 논평을 내고 제주4·3유족회와 도내 정당에 '제주4·3위원회의 대통령 직속 독립위원회 격상'에 대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도당은 "현재 국회에 계류중인 주요한 제주4·3특별법 개정법률안은 오영훈 의원안과 권은희 의원안 등 2건으로, 오 의원의 안은 제주4·3유족회가 중심이 되어 법률안을 만들어 오 의원이 발의한 것이고, 권 의원의 안은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이 주요 시안을 만들어 권 의원이 수정·발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도당은 "민주평화당 박주현 최고위원과 양윤녕 도당위원장은 구체적인 추가진상조사를 위해 권 의원의 안에 포함된 대통령 직속 독립위원회의 격상, 조사대상자의 동행명령·자료제출 명령 권한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우선 요구한다"며 "이는 4·3특별법 개정법률안 국회통과를 위한 도내 정당의 협력, 더 나아가 도내정당 공동추진위원회 구성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기회를 빌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에게도 제주4·3위원회의 대통령직속 독립위원회로의 격상에 대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며 "제주4·3유족회도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혀 제주4·3특별법 국회통과에 힘을 실어달라"고 요청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