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복통 호소 관광객 6명 병원 이송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9. 14(토) 16:48
제주에 관광을 온 일행 6명이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14일 0시 47분께 제주시 한림읍에 있는 한 펜션에 투숙 중인 이모(56)씨 등 6명(남2, 여4)이 구토와 복통을 호소해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제주시 보건당국은 이씨 등이 전날 식사로 회를 먹은 이후 배가 아프기 시작했다고 말함에 따라 회를 먹은 음식점 등에서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