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강남 교제 1년만에 10월 결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8. 29(목) 13:36
빙속여제 이상화·가수 강남 10월 결혼.
빙속 여제 이상화(30)와 가수 겸 방송인 강남이교제 1년 만에 부부가 된다. 또 한 쌍의 스포츠와 연예계 스타 부부 탄생.

 29일 강남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와 이상화 소속사 본부이엔티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제한 두 사람은 10월 12일 서울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일찍이 상견례를 마치고 각자 일정을 고려해 조용히 결혼 날짜를 논의해왔다.

 이들 소속사는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결혼이란 사랑의 결실을 보게 됐다"며 "새 출발을 앞둔 이들 앞날에 따뜻한 축복을 부탁드린다"고전했다.

 강남과 이상화는 지난해 9월 방송된 SBS TV '정글의 법칙 인 라스트 인도양' 편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았으며 그해 하반기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들은 지난 3월 교제 사실이 공개되자 "5~6개월 전부터 호감을 갖고 만나고 있다"고 인정했다.

 당시 강남은 연합뉴스에 "상화가 금메달리스트이자 나라의 보물 같은 선수인데도 어깨에 힘이 들어가 있지 않고 착했다"며 "주위 사람들에게도 잘하는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고 애정을 나타냈다.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과 2014 소치 동계올림픽 500m 금메달리스트이자,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500m 은메달리스트이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간판선수로 활약한 그는 지난 5월 은퇴 기자회견을 열고 선수 인생에 마침표를 찍었다.

 일본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둔 강남은 2011년 힙합 그룹 엠.아이.비(M.I.

B)로 데뷔했다.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정글의 법칙'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솔직하고 꾸밈없는 모습으로 사랑받았으며 지난해 태진아와 손잡고 첫 트로트 정규 앨범 '댁이나 잘하세요'를 냈다. 지난 5월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튼 그는 현재 한국 귀화 절차를 밟고 있다. [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