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머리가려움 증상의 지루성두피염, 두피열 개선하는 치료 진행해야
박순철 기자입력 : 2019. 08. 24(토) 10:00
머리가려움이나 염증, 뾰루지 등의 증상은 누구나 한 번쯤은 겪을 정도로 흔한 증상이지만, 이러한 두피증상이 오래 간다면 지루성두피염이 원인일 수 있다. 각종 두피증상을 동반하는 지루성두피염은 심하면 탈모로 이어질 우려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얼마 전 내원한 조성호(가명·강남) 씨는 두피를 긁을 때마다 각질이나 비듬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아침 일찍 머리를 감고 출근하더라도 오후가 되면 두피가 기름져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겪었다고 한다. 자칫하면 청결하지 못한 이미지를 줄까 걱정돼 내원했다고 밝힌 조 씨의 증상은 지루성두피염 초기였다.



지루성두피염이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루성두피염이 나타나는 원인은 ‘두피열’에 있다. 두피열은 두피의 유·수분 균형을 무너뜨려 피지분비를 과다하게 만들어 두피가려움이나 각질, 염증 등의 두피질환을 일으키며, 모공을 넓혀 모발의 조기탈락을 촉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피열이란 상체와 머리로 과도한 체열이 몰리는 증상으로, 스트레스나 수면 부족, 잘못된 식습관 등의 소모적인 생활습관 반복으로 체내 열이 과다 생성된 것이 주원인이다. 우리 몸은 스트레스나 과로 등의 영향으로 허약해지면 외부 자극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각종 질환이 나타나기 쉽다. 이때 두피열 증상이 있으면 두피염증이나 각질, 가려움증 등이 생기게 된다.?



각종 두피증상이 나타났다면 대개는 두피청결을 걱정하지만, 지루성두피염이 나타난 원인은 몸속 불균형으로 발생한 두피열이므로 두피열을 개선하는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의원에서는 지루성두피염 치료를 위해 몸 치료와 두피 치료를 진행한다. 다양한 증상이 두피로 나타나지만 원인이 몸속에 있는 까닭이다. 몸속 원인을 바로잡는 치료는 두피증상 개선은 물론 전반적인 건강 증진을 통해 향후 지루성두피염 재발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두피열 원인이 평소 생활습관에 있기 때문에 지루성두피염은 치료 이후 생활습관 개선이 중요하다. 두피열을 유발할 수 있는 부적절한 생활습관을 멀리하고, 올바른 생활습관을 가져야 치료 예후를 좋게 만들고 재발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한방에서는 지루성두피염 예후를 좋게 만들기 위해 다음과 같은 생활습관을 강조한다. 첫 번째, 매일 7시간 이상 충분히 숙면하기. 두 번째, 외출 후에는 깨끗이 샴푸 해 두피와 모발에 쌓인 노폐물 씻어내기. 세 번째, 머리는 자연 건조하거나 헤어드라이어의 시원한 바람을 이용해 말리기. 네 번째, 족탕이나 반신욕을 통해 혈액순환 좋게 만들기.



도움말 :??발머스한의원 강남점 윤영준 원장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