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문단지서 만취운전으로 노부부 숨지게한 50대 구속
무면허에 혈중알코올농도 0.185% 상태 운전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입력 : 2019. 08. 23(금) 16:34
21일 무면허 만취운전으로 노부부가 사망한 중문관광단지 사고현장.
무면허 상태에서 만취운전을 하다 3명의 사상자를 낸 50대 운전자가 구속됐다.

 제주지방법원 양태경 영장전담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상) 등 혐의로 입건된 김모(53)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23일 밝혔다.

 구속영장 발부 사유는 도주에 대한 우려다.

 김씨는 지난 21일 오후 8시 10분쯤 서귀포시 중문색달 해수욕장 인근 도로에서 술에 취한 채 1t 트럭을 몰다 인도 옆 화단을 덮치는 사고로 70대 부부를 숨지게 하고, 50대 여성을 크게 다치게 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화물차 운전자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85%로 만취 상태였다.

 또 김씨는 과거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돼 무면허 상태로 차량를 몰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당시 사고로 숨진 김씨 부부는 중문색달 해수욕장에서 10여년간 관광객 등을 상대로 감귤을 팔며 생계를 이어왔으며, 사고 당일날 일을 마치고 집으로 귀가하려던 중에 참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50대 여성도 화물차에 치어 도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