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민우 아내 세상 떠나..안타까운 사연 공개
김지연 기자입력 : 2019. 08. 14(수) 01:23
(사진=SBS)
가수 김민우 아내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민우가 새 친구로 등장했다.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선 김민우는 어색해 했으나 금세 멤버들과 적응했다.



1969생으로 올해 51세인 김민우는 '사랑일뿐이야', '입영열차 안에서' 등의 히트곡으로 사람들에게 사랑받았다.



최근 자동차 딜러로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는 김민우는 앞서 MBC '휴먼다큐 - 사람이 좋다'에 출연해 자신의 인생사를 공개한 바 있다.



그는 "예전에 스튜디오를 하나 차렸는데 어느 날 건물에 같이 세 들어 사시던 분이 LPG 가스를 폭발시켜 자살했다"며 "이 사고로 저희 녹음실도 사라졌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당시 사고로 김민우는 나이 26살에 수 억원의 빚으로 신용불량자가 됐다. 김민우는 불행을 딛고 아내와 결혼해 사랑스러운 딸까지 얻었지만, 아내가 희귀병을 앓고 먼저 세상을 떠나는 불운을 다시 겪게 됐다. 현재 김민우는 수입 자동차 딜러로 활동하고 있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