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 투병 허지웅 "훨씬 건강합니다"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8. 08(목) 17:46
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겸 작가인 허지웅이 혈액암 투병을 이겨내고 건강하다는 근황을 알려 눈길을 끌고 있다.

허지웅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사진과 함께 "앓기 전보다 훨씬 건강합니다. 반드시 건강할게요."라며 근황을 공개했다.

허지웅은 또 "같은 병이라며 오빠가 나으면 우리 아빠도 나을 수 있을 거 같다 말했던 아이야. 나 이제 멀쩡하다. 근육맨이다. 아빠 소식 전해줘. 오빠는 앞으로도 건강할게"라는 말도 남겼다.

허지웅은 올해 41세로 '마녀사냥'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고 '나의 친애하는 적' 등 에세이를 내기도 했다.

지난해 12월에는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투병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