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수구, 뉴질랜드 꺾고 일군 ‘첫 승’
세 번 역전 끝 12-12 동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7. 24(수) 00:00
23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남자부 15-16위 순위결정전 한국-뉴질랜드 경기에서 대한민국 권영균이 승부던지기로 승리를 결정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승부 던지기서 5-4 승리

세계 무대에 도전장을 내민 남자수구가 마지막 경기에서 값진 승리를 따냈다.

한국은 23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수구 15·16위 결정전에서 뉴질랜드에 17-16(3-3 2-2 4-5 3-2 <5-4>)으로 이겼다.

전·후반을 12-12 동점으로 마친 뒤 승부 던지기에서 5-4로 이겨 마침내 축배를 들었다.

개최국 자격으로 세계선수권 무대를 처음 밟은 남자수구는 최종전에서 대회 목표였던 '1승'을 달성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국은 이전 4경기에서 모두 크게 졌다. 유럽의 강호 그리스, 세르비아, 몬테네그로를 상대한 조별 리그에서는 3패를 당했고, 카자흐스탄과의 순위 결정전에서도 4-17로 패했다.

C조에서 1무 2패로 4위에 머물렀던 뉴질랜드는 이번 대회를 승리 없이 마무리했다.

경기는 승부 던지기 전까지 11번의 동점과 3번의 역전이 나왔다. 경기 대부분은 뉴질랜드의 리드였지만, 한국은 막판 뒷심을 발휘해 동점을 만들고 승리를 따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