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출전에 결승 일궈낸 아티스틱
프리 콤비네이션 예선 통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7. 19(금) 00:00
18일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 아티스틱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아티스틱 수영 프리 콤비네이션 예선 경기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선수들 "결승은 더 신나게"

안방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줄곧 다른 선수들의 결승만 지켜보다 마지막 출전 종목에서 마침내 예선을 통과한 한국 아티스틱 수영 선수들의 얼굴에 웃음이 번졌다.

주장 김소진(서울시수영연맹)은 18일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프리 콤비네이션 예선을 마치고 "결승 진출이 대회 목표였다. 즐기면서 표현하는 것에 중점을 뒀는데, 결과가 따라와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한국은 예선에서 77.7점으로 11위에 올라 12팀이 진출하는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이 세계선수권대회 아티스틱 수영에서 결승에 든 건 2009년 솔로 자유종목의 박현선 이후 10년 만이다.

특히 2003년부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추가된 프리 콤비네이션 종목에는 한 번도 선수를 내보내지 못하다가 올해 처음으로 출전했는데, 결승행 성과를 냈다.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둔 올해 들어선 프리 콤비네이션 종목 국제대회에서 입상 성적을 남기며 희망을 키웠고, 안방에서 목표를 이뤄냈다.

20일 오후 7시 열리는 프리 콤비네이션 결승은 이 대회 아티스틱 수영을 통틀어마지막 종목이다. 피날레를 장식하는 경기인 만큼 좋은 모습을 보이며 마무리하겠다는 게 선수들의 각오다.

구예모(마포스포츠클럽)는 "다른 종목보다 음악이 신나고 분위기도 훨씬 밝아 호응도 더 좋을 것 같다"며 "첫 결승이니 더 기분 좋게, 신나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