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하람 3m 스프링보드 결승 진출
준결승서 11위…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7. 18(목) 00:00
17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준결승에서 우하람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은 2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이다.

우하람은 17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준결승에서 6차 시기 합계 430.65점을 얻어 11위에 올랐다.

준결승에 진출한 18명 중 상위 12명만 얻는 결승행 티켓을 손에 넣은 우하람은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도 사실상 확정했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올림픽 정식 종목 중 다이빙 개인전(3m 스프링보드, 10m 플랫폼)에서 결승에 진출하면 도쿄행 티켓을 얻는다.

광주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하며 '개인전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꼽은 우하람은 3m 스프링보드에서 그 목표를 이뤘다. 19일 열리는 10m 플랫폼에서도 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노린다.

우하람은 17일 오전 열린 예선에서 457.70점을 얻어 57명 중 3위에 오르며 기분좋게 하루를 시작했다.

준결승에서는 11위로 떨어졌다. 하지만 세계선수권 결승행과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에는 문제가 없었다. 우하람은 5차 시기가 끝난 뒤 13위로 밀렸지만, 트위스트 자세로 세 바퀴를 회전하고서 파이크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도는 난도 3.9의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11위로 올라서며 경기를 마쳤다. 우하람은 세계선수권대회 결승 진출과 올림픽 본선행을 동시에 확정했다.

중요한 관문 하나를 넘은 우하람은 18일 오후 8시 45분 3m 스프링보드 결승전을 치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