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노란우산공제 가입 장려 지원비 2억 증액
이소진기자 sj@ihalla.com입력 : 2019. 07. 16(화) 18:23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도내 소상공인을 위한 노란우산공제 장려금 지원사업비가 추경예산에서 2억원이 증액돼 총 4억원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노란우산공제는 소상공인의 노령·폐업 대비 생활안정을 도모하고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기 위해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운영하고 중소벤처기업부가 감독하는 공적 공제제도다.

공제 납입금은 연 최대 500만원 소득공제 혜택, 복리이자(2.7%, 3개월 단위 변동) 적용, 공제금의 압류·담보 및 양도 금지 혜택이 부여된다.

또 상해로 인한 사망 및 후유장애 발생 시 월 납입액의 최고 150배까지 보험금이 지급된다. 납입금액은 월 5만원에서 최대 100만원이다.

아울러 제주도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노란우산공제 가입을 장려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제주도는 연 매출액 2억원 이하 소상공인이 신규 가입하면, 최대 1년간 매월 2만원씩 납입금 추가 지원을 실시한다.

가입은 중소기업중앙회 제주지역본부(064-758-8579)와 시중은행(제1금융권), 인터넷(www.8899.or.kr), 노란우산공제 콜센터(1666-9988) 등에서 가능하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