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한 넘겨 임명절차 진행…'野 반발' 관측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7. 16(화) 15:49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2시40분 윤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25일 0시부터시작된다고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 윤 신임 총장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한 바 있다.

 윤 신임 총장의 임명을 두고 여야가 대치해 청문보고서 송부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문 대통령은 절차에 따라 임명 절차를 밟은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서는 여야가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열기로 하면서 윤 신임 총장의임명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으나,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신임 총장 임명 재가와 회동은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문 대통령이 청문보고서 송부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윤 신임 총장의 임명을 재가해 그의 사퇴를 계속 요구해 온 자유한국당 등 야권이 강력히 반발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임명 재가 전인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끝내 임명하겠다는 것은 의회 무시와 의회모욕, 국민 모욕, 국민 무시가 도를 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연합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