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활용 '제주 환경·안전 모니터링' 실증 추진
도 11일 착수보고회…12월까지 기체 5기 활용 연구
해양오염·강력범죄·농업·재선충 모니터링 등 추진
이소진 기자 sj@ihalla.com입력 : 2019. 07. 11(목) 16:59
제주도가 드론 서비스 실증에 본격 착수한다. 스마트 드론을 활용해 제주 환경과 안전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체계 실증에 나선다.

제주도는 11일 오후 건설회관 회의실에서 드론 규제 샌드박스 관련 '스마트 드론 기반 제주 환경·안전 모니터링 체계 실증 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업 수행은 유콘시스템㈜컨소시엄이 맡았으며, 사업기간은 오는 12월까지다. 기체는 SPUAC, 리모엠프로, TB504 등 총 5기, 전문 인력은 61명이 투입된다.

앞서 제주도는 국토교통부의 2019년 드론 규제샌드박스 실증사업 도시로 제주를 선정됐다.

사업 범위는 해양환경과 도시안전, 농업·산림 등으로, 핵심사업은 해양 환경 모니터링, 영어교육도시·올레길 안심서비스, 월동작물·재선충 모니터링 등이다.

해양환경 모니터링 실증지역은 해안선(총 259㎞)이며, 이 중 애월항과 수마포구, 용머리 등 3개 해안을 집중 모니터링 한다. 태양광 고정익(항공기 동체에 날개 고정) 드론을 개조하고 원격 관제·데이터 전송을 구현하는 방식으로 연구한다.

또 강력범죄에 대한 불안감 해소를 목적으로 드론을 활용하는 실험을 한다. 제주영어교육도시와 올레길 14코스에 방범용 드론을 띄우는 방식이다.

드론에 음성서비스를 탑재하고 고휘도 LED 경광등 탑재, 호출인 좌표 실시간 확인, 자동위치전송 기능 적용하는 방식 등을 연구할 계획이다.

월동작물·재선충 모니터링의 드론 실증지역은 구좌읍 무재배지와 남송이 오름 일대다.

이번 실증 연구를 통해 해양쓰레기, 소나무 재선충, 해양유해생물의 정량적인 모니터링으로 과학적 정책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가 모이고 있다.

또 주민 안전과 관광 활성화, 농산물 가격 폭등·락 조기대응, 신규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컨소시엄은 올해 말까지 ▷실무부서 및 전문가 의견 청취 ▷규제샌드박스 실증 ▷드론전용 시험비행장 추진 ▷사업화 방안 마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2020년에는 드론 공공분야 실증 모델 적용을 위한 전략계획 수립과 실증사업 모델을 도입하고, 2021년에는 ▷도정 업무 전반에 걸쳐 드론 사업모델 확대 ▷드론센터 설치 등 드론 활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