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업교육훈련 참가 학생·교사 출국
제주도교육청, 특성화고 글로벌 인재양성
학생 17명·교사 1명 호주 5개월 과정 출국
표성준기자 sjpyo@ihalla.com입력 : 2019. 07. 10(수) 13:55
2019년 특성화고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한 호주 해외직업교육훈련에 참가하기 위한 학생 17명과 전문교과 교사가 10일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제주도교육청은 2017년부터 실제 산업현장에서 실습하기 전에 국제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한 직업교육훈련을 받는 글로벌 인재양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교육청은 앞서 선발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용영어 및 적응교육(30시간)도 운영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즈 주립 기술전문대학(NSW TAFE)에서 해외직업훈련을 받기 위해서는 일정 수준의 영어역량을 갖춰야 한다. 지난해 12월부터 학교에서 추천받은 학생을 대상으로 사전교육(180시간)을 실시하고 최종적으로 공인 외국어성적(IELTS시험)을 일정 수준 이상 획득한 학생을 대상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특성화고 글로벌 인재양성 사업에는 6개 특성화고 학생 17명과 교사 1명이 참가한다. 호주 시드니에서는 일주일 동안 직업교육훈련기관(TAFE)에서 필요한 현지 영어교육과 국제학생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하게 되고, 본격적으로 7월 22일부터 12월 20일까지 22주 동안 뉴사우스웨일즈 주립 기술전문대학(NSW TAFE)의 킹스우드 캠퍼스 외 6개 캠퍼스에서 7개 과정(Hospitality Management Ⅳ, Bricklaying/Blocklaying Ⅲ, Business Administration Ⅲ, Beauty Services III, Hair Dressing III, Commercial Cookery Ⅲ, Information, Digital Media and Technology III)을 공부해 자격을 취득하게 된다.

 이 사업에 참여한 학생들은 12월에 귀국해 졸업 후 호주에서 해외취업하거나 국내취업을 할 예정이다. 또한 전문교과 교사는 선진국의 직업교육훈련기관의 교수·학습방법을 배워 학교수업에 적용하고 호주와의 화상수업 지원을 함으로써 국제적 감각을 갖춘 특성화고 학생을 양성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도교육청 자체부담금과 제주도의 지원금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특성화고 3학년 학생 중 일정요건을 갖춘 학생이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도교육청에서는 사업에 참가하기를 희망하는 1, 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글로벌동아리를 구성해 영어역량을 키우기 위한 지원사업을 지난해부터 해오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특성화고 글로벌 인재양성사업을 통해 특성화고 학생들이 실력을 갖춘 인재로 자라서 해외 취업에 당당하게 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