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1호 재지정으로 역사의식 함양
국보1호 남대문에 숨겹진 이야기와 재지정 필요성
김장환 시민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 09(화) 12:15
국보1호 재지정이 필생의 과업이라고 역설하는 이종석대표
국보1호가 된 남대문에 대한 성찰이 긴요하다. 국가를 상징하는 국보1호는 당초 숭례문으로 불리던 것을 조선총독부가 1934년 일제강점기에 조선의 유물과 유적 581점을 정리하면서 ‘경성 남대문’으로, 흥인지문을 ‘경성 동대문‘으로 개명시키고 보물1호, 보물2호로 지정했다.



대한민국이 수립된 후 1955년 '영혼 없는' 문화재위원회는 조선총독부가 지정한 보물1호를 대한민국 국보1호로 그대로 승계하여 개명된 남대문이 국보1호가 되었다. 숭례문의 현판본명은 그대로 두었지만, ‘남대문시장’을 만들어 남대문으로 호칭토록 했다. 한편, 국보1호가 된 ‘남대문’은 1592년 임진왜란 당시 왜장 ‘가토 기요마사’가 한양성으로 입성했던 곳이며, ‘고시니 유끼나가’가 흥인지문을 통하여 한양성을 함락했는데, 일본입장에서 보면 숭례문과 흥인지문은 일본이 대승을 거둔 ‘전승기념물’인 동시에 ‘개선문’이 된 셈이다.



세계 어느 나라가 자기 나라를 침략한 나라의 ‘전승기념물’을 자기나라 ‘국보1호로 지정할 수 있을까? 독립한지 74년이 지나고 있는데도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가 지정한 보물1호에서 국보1호가 된 것 하나조차 바로잡지 못한다면 어찌 ’주권국가‘라고 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국보1호 재지정의 필요성과 향후 과제



우리나라의 역사문화를 대표하면서 국민 공감과 자긍심을 가질 만한 유물과 유적으로 국보1호가 될 만한 문화유산은 많이 있다. 그 중에서도 세계적인 문자 ‘한글’의 원형인 ‘훈민정음 해례본’(국보70호)이 있다. 국보1호가 될 수 있는 요건을 갖춘 한글, 한글의 원형인 훈민정음의 해설서인 해례본(국보70호)을 국보1호로 바꾼다면, 절차도 복잡하지 않다.



2019년은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여 훈민정음 해례본을 국보1호로 재지정하여 한글이 대한민국 국보1호가 될 수 있도록 한다면 국민모두에게 긍지와 자부심을 갖게하고 국민정신을 통합할 수 있을 것이며 애국심의 원천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글은 가장 과학적이고 창조적인 문자로서 발음 나는 대로 표기할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유일한 표음문자이다.



세계에는 한류 열풍이 계속하여 불고 있으며 싸이와 방탄소년단(BTS)은 한글 가사로 노래를 불러 세계인을 열광시키고 있으며, 통일시대에 대비하여 남북한이 하나로 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도 있다. 더 중요한 것은 대한민국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경제 활성화, 수출시장 개척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본질적인 것은 조선총독부가 우리나라 반만년 유구한 역사를 축소 변조한 ‘조선사’라는 역사책이 광복 74주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전혀 시정되지 못하고 대한민국의 역사관에 심대한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는 점이다. 조선총독부가 고조선, 북부여 역사 등 3,842년의 역사를 신화로 만들고 삼국시대 이후 2천년으로 축소시킨 뿌리역사를 우리 스스로 복원시켜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역사왜곡에 현명하게 대처함으로써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주권국가로서의 위상을 확립해야 하는 다음과제도 있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