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전미선 사망, 빈소서 남편 박상훈과 유족 하염없이 눈물 "눈치채지 못했다"
권혜진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6. 30(일) 17:26
전미선 빈소, 남편 박상훈 (사진: YTN)
심정지로 사망한 배우 전미선 씨의 빈소가 마련됐다.

지난 29일 유명을 달리한 전미선 씨의 빈소가 오늘(30일)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이날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에는 추모를 위한 조문객들이 발걸음을 해 남편 박상훈 촬영감독을 비롯한 유족들과 함께 고인의 넋을 기렸다.

전미선 씨는 어젯밤 연극 공연을 위해 전주의 한 호텔의 객실에 체류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전미선 씨는 객실 화장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고, 이 모습을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미선 씨는 남편 신혼 당시 바쁜 스케줄 탓에 남편 박상훈 씨와의 만남이 적었지만, 이후 서로 더욱 가까운 사이로 발전,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서로를 향한 신뢰와 사랑을 가감없이 보여왔다.

그러나 최근 가족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과 더불어 부모의 병세가 악화되며 우울증 앓게 됐다. 주변인들에게 은연 중에 "힘들다"라고 호소해왔으나, 진정 속마음은 감췄다고 한다.

고인의 아버지 전 씨에 따르면 이와 같은 딸의 상황을 "눈치 채지 못했다"라며 남편 박상훈 씨와 함께 빈소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세간의 안타까움이 이어지고 있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