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농업기술박람회 열린다
농촌진흥청, 19∼22일 서울 aT센터서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입력 : 2019. 06. 12(수) 14:43
농촌진흥청은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센터, 서울시 양재동)에서 '농업기술 100년의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2019 농업기술박람회'를 연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로 3회를 맞는 박람회는 농촌진흥청이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농수산대학교, 각 도농업기술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협중앙회 등 20여개 기관이 참여한다.

 박람회는 100년의 성과를 중심으로 농업의 미래 가치에 국민이 공감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특별 전시와 스마트 농업 기술 프로그램은 이번 행사의 '백미'로 꼽히는 만큼 여유를 갖고 둘러보길 추천한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주제관에서 감상할 수 있는 '우리농업 100년 특별 전시'는 농업 기술의 가치에 국민의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해 마련했다. '농업인의 항일투쟁', '우리나라 농업 발전을 이끈 농업 성과', 기술 발전으로 달라진 '음식 문화', 씨앗 할아버지 '우장춘 박사' 등이다.

 '미래를 여는 스마트 농업기술'은 미래 100년 농업 발전의 핵심기술인 스마트 농업기술을 살펴볼 수 있도록 초정밀 접목로봇, 드론을 활용한 농작물 재배기술, 생육측정을 위한 다양한 센서, 기상재해 조기경보 서비스 등이 전시된다.

 폭넓은 연령대의 도시민을 위한 농촌체험과 올바른 농식품 관련 지식 전달을 위한 행사도 눈여겨볼 만하다고 농진청은 소개했다.

 '농촌! 도시에서도 통하네∼'는 농업인들과 진로 상담을 하며 농식품 가공을 체험할 수 있다. 몸과 마음의 여유를 찾고 싶다면 '힐링이 되는 농업'·'맛있고 건강한 우리농업'은 어떨까? 나이에 맞는 프로그램 체험을 비롯해 실내 미세먼지를 줄여주는 식물과 애완곤충, 반려동물 관련 정보까지 마련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