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슛돌이' 이강인, "모든 공격은 강인이 발에서 시작"…이미 완성된 어시스트 '찬사'
임정현 기자 hl@ihalla.com입력 : 2019. 06. 12(수) 08:01
(사진: KBS)
이강인이 축구영재로 떠오르던 시기가 다시금 흥미를 끈다.

12일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U-20 4강전'서 대한민국이 우크라니아를 제치고 1대 0으로 결승행 티켓을 가져왔다.

이날 최준은 이강인이 정확히 찔러넣어준 패스로 선취골을 성공, 앞선 세네갈전에 이어 이강인의 날카로운 어시스트 능력이 빛을 발했다.

그의 천부적인 재능은 KBS '날아라 슛돌이'서도 확인된 바 있다.

일곱 살이던 그는 화려한 발재간과 '감'으로 현역축구선수들의 놀라움을 자아낸 것. 또한 해설위원에게 "거의 모든 공격은 강인의 발에서 시작 된다"는 극찬을 받기도 했다.

한편 '2019 U20 결승전'은 오는 일요일 새벽 1시에 진행된다.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한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